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뉴스

안전은 구민의 당연한 권리… 구민안전보험

이달의 뉴스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20.02.07

안전은 구민의 당연한 권리… 구민안전보험

안전은 구민의 당연한 권리… 구민안전보험

안전은 구민의 당연한 권리… 구민안전보험

지난해 5월 최초 운영
구민 누구나 자동 가입
올해 보장항목 추가

해운대구는 지난해 5월부터 외국인을 포함한 모든 구민을 대상으로 자연재해와 화재 등 사회재난 피해 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구민안전보험을 부산시 최초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2건의 보험금 지급 사례가 발생했고, 사고 사례 등 3건이 보험심사 중에 있다.
해운대구 구민안전보험은 가입기간 동안 해운대구민 누구나 연령, 병력 유무에 관계없이 주소지만 해운대구에 두면 자동 가입된다.
전출 시 자동 해지되며, 타 보험 및 사고지역(국내에 한함)에 관계없이 중복 보장이 가능하다.
자연재해 사망뿐 아니라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화재·폭발·붕괴 및 대중교통이용 중 상해, 강도 상해, 익사, 스쿨존 교통사고 등 12종에 대해 최대 1천만 원 한도 보험금을 지급한다.
특히 타인의 생명, 신체 또는 재산의 급박한 피해를 구제하다 신체상해를 입은 의사상자의 의로운 행동을 대우하고, 사회적으로 이를 장려하고자 이 경우 6천만 원까지 보상금액이 지급된다.
해운대구가 시작한 구민안전보험은 현재 부산시 10개 기초자치단체로 확산 운영되고 있다.
부산시도 시민안전보험 시행을 위한 조례를 제정해 구·군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 보조금이 지원되면 해운대구는 그동안 보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 특성을 고려한 보장항목을 추가하고 보장내역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해운대구청장은 "안전은 해운대구민의 당연한 권리"라며 "그간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구민에게 실질적으로 경제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제도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안전총괄과 749-6163〕

첨부파일
안전은 구민의 당연한 권리… 구민안전보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안전은 구민의 당연한 권리… 구민안전보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