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뉴스

태풍으로 밀려온 해초야 물렀거라

이달의 뉴스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19.10.29

태풍으로 밀려온 해초야 물렀거라

그물 활용한 처리법 고안
시간·인력 대폭 절감

해운대구는 해마다 태풍 여파로 백사장에 밀려온 해초 처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지난 7~8월 두 달 동안 452t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 141t보다 3배 이상 많은 해초가 백사장을 뒤덮었다.
여름철에는 냄새와 벌레가 생길 수 있어 많은 인력을 투입해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애쓰지만 수백t을 처리하는데 며칠이 걸리기 일쑤다.
이에 시간과 인력 투입은 줄이고 작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특별 제작한 가로 세로 3m×3m의 그물을 활용한 처리법을 고안했다.
포크레인이나 트랙터로 해초를 한꺼번에 그물에 쓸어 담아 그대로 쓰레기장으로 옮길 수 있어 아주 편리하다.
기존 방법은 사람이 일일이 마대자루에 담아 차량으로 옮겨 실어야 하다 보니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해초 10t을 수거하는데 사람이 할 경우 2시간이 걸리는데 그물 활용 처리법은 20분밖에 소요되지 않았다.
인력과 예산 절감은 물론 PE 재질의 마대 사용량을 줄일 수 있어 환경오염도 줄이는 1석 3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해운대구는 이 방법을 적극 활용해 쾌적한 해수욕장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자원순환과 749-4433〕

첨부파일
태풍으로 밀려온 해초야 물렀거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태풍으로 밀려온 해초야 물렀거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