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뉴스

한·아세안 참가국, 내고향 캄보디아

이달의 뉴스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19.10.29

한·아세안 참가국, 내고향 캄보디아

풍요로운 메콩강 품은
물의 도시 트봉크뭄

저는 해운대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레인보우 다문화스쿨 강사로 일하고 있는 이현주(행생림)입니다.
제 고향은 캄보디아 중앙평원을 가로지르는 메콩강 서쪽 부근에 위치한 트봉크뭄(Tboung Khmum)인데 전통적인 농촌 지역입니다. 옥수수도 많이 심고 담배나무와 후추 재배지로도 유명합니다.
일 년의 절반가량이 우기여서 비가 자주 내려 강물이 넘실거리며 유유히 흘러 다양한 생물이 강에 서식합니다. 강을 터전 삼아 수상가옥에서 살아가는 사람도 많습니다. 비가 넉넉히 내리니 토양도 비옥해서 야채나 과일 같은 농작물들도 무척 잘 자랍니다.
마을 사람 대부분은 농사를 지으며 살고,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메콩강의 큰 물줄기에서 민물고기를 잡으며 생활합니다.
부모님 역시 농부셨는데 깨, 옥수수, 콩 등 많은 농작물을 재배했습니다. 저는 1남 4녀 중 둘째인데 어린 남동생만 있고 힘이 쎈 오빠가 없어서 큰언니와 제가 나이 드신 부모님의 밭일을 돕곤 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자전거와 오토바이를 많이 탔는데 아버지는 저를 자전거 뒷자석에 태우고 학교에 데려다주곤 하셨습니다. 처음 오토바이를 샀을 때 가족 모두가 즐거워했던 기억이 납니다. 메콩강의 풍족함을 품은 내 고향, 물의 도시 트봉크뭄이 그립습니다.
/이현주(행생림)

첨부파일
한·아세안 참가국, 내고향 캄보디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한·아세안 참가국, 내고향 캄보디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