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뉴스

이건희 미술관 비수도권에 전국 기초단체 힘 모은다

이달의 뉴스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21.08.03

이건희 미술관 비수도권에 전국 기초단체 힘 모은다

해운대구, 기초지자체 연대 제안
전국 19곳 참여, 이달 중에 연대 출범
부울경 외 TK·전남·충남서 동참
문화분권 요구 … 강력 대응

전국 기초단체가 이건희 미술관의 비수도권 건립을 요구하며 힘을 모은다. 서울로 건립 후보지를 압축한 정부 결정이 비수도권 균형 발전에 어긋난다며 공동 대응에 나설 전망이다.
해운대구가 이건희 미술관 비수도권 건립 기초지자체 연대(이하 기초지자체 연대) 결성에 나선 결과 전국 19개 기초지자체가 동참하기로 했다. 부산·울산·경남뿐만 아니라 대구·경북·전남·충남 등 비수도권 곳곳에서 참여 의사를 나타냈다.


기초지자체 연대는 해운대구가 7월 8일 수도권과 세종을 제외한 전국 기초지자체에 공동 대응을 요청하면서 추진됐다. 전국 30여 개 지자체가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나섰지만, 문화체육관광부가 사실상 일방적으로 후보지를 서울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기초지자체 연대에는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나선 주요 지자체가 동참한다.
현 구청사를 제공하겠다고 밝힌 해운대구를 비롯해 부산역사에 건립을 제안한 동구 등이 참여한다. 옛 경북도청 자리에 건립을 원했던 대구 북구, 고 이병철 삼성 선대회장 고택이 있는 대구 중구, 초등학생 500명이 손편지를 보낸 전남 여수시 등도 동참 의사를 밝혔다.
유치에 나서지 않은 기초지자체도 문화 분권을 촉구하기 위해 참여 의사를 나타냈다.
대구가 수성구·달서구·동구·서구·남구 등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이 강서구·부산진구·수영구 등으로 뒤를 이었다. 경남 고성군·밀양시, 울산 중구, 경북 울진군, 충남 아산시 등도 동참한다.
기초지자체 연대는 이달부터 본격적인 대응에 나선다.
연대 명칭과 회칙 등을 논의하기 위한 사전 의견 협의를 거치고, 8월 초 온라인 등으로 실무협의회를 가진 후 연대를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첨부파일
이건희 미술관 비수도권에 전국 기초단체 힘 모은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건희 미술관 비수도권에 전국 기초단체 힘 모은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