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뉴스

힘내라 대한민국 위로와 희망 전하는 해운대 빛축제

이달의 뉴스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21.12.02

힘내라 대한민국 위로와 희망 전하는 해운대 빛축제

내년 2월 2일까지 불 밝혀  
해운대 전설, 빛으로 담다   


해운대구는 11월 27일 오후 6시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점등식을 시작으로 내년 2월 2일까지 제8회 해운대 빛축제를 운영한다.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에 발맞춰 지난해는 생략했던 점등식과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방역수칙 준수 아래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해운대구와 해운대빛축제조직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며 해운대 전설, 빛으로 담다를 주제로 68일간 해운대해수욕장, 구남로 해운대광장, 해운대시장, 해운대온천길 일대를 빛으로 수놓으며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해운대 전설, 빛으로 피어나다
올해는 해운대 전설을 축제에 접목했다. 첫 번째 전설은 300살 거북이 이야기로, 축제의 시작 지점인 구남로 해운대광장에서 만날 수 있다. 1964년 5월, 300살로 추정되는 길이 130㎝, 폭 80㎝의 바다거북이 해운대해수욕장에 150여 개의 알을 낳고, 주민들의 극진한 환대를 받으며 바다로 돌아갔다. 53년부터 94년까지 영화관에서 상영했던 대한늬우스에도 소개된 300살 거북이 해운대 상륙 스토리를 다양한 빛 조형물로 형상화했다.
두 번째 전설의 주인공은 신라 51대 진성여왕이다. 해운대시장 앞쪽 도로인 해운대온천길 일원은 진성여왕이 해운대 온천욕으로 천연두가 나았다는 스토리를 빛으로 풀어낸다.

축제구간 넓히고 풍성한 볼거리 선보여
메인 행사장인 해수욕장 이벤트광장에서 관광안내소까지 200m에 이르는 백사장에서는 올해도 빛 파도가 넘실거린다.
지난해 처음 도입한 미디어 아트로 만나는 해운대 사계절 구간을 80m에서 120m로 확대해 더욱 생동감 있고 화려한 영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축제 구간도 넓혔다. 해운대해수욕장, 구남로 해운대광장, 해운대시장이 주 무대였는데 올해 해운대온천길까지 확대했다.
지역 상인들은 축제 기간 1상가 앞 1빛 조형물을 설치하고, 지역기업이 참여한 빛 조형물 존도 마련했다.
해운대빛축제조직위원회는 다양한 포토존을 설치하고, 소원 트리에 소원 엽서 달기를 비롯해 12월 23일에는 캐럴 경연대회, 100명의 산타클로스 출정식 등 다채로운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문 의 관광문화과 ☎051.749.4062

첨부파일
힘내라 대한민국 위로와 희망 전하는 해운대 빛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위로와 희망 전하는 해운대 빛축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