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뉴스

옛 해운대역사 부지 공원화 결정

이달의 뉴스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20.12.01

옛 해운대역사 부지 공원화 결정

시 도시공원위 조건부 의결
역사 상징성 확보방안 마련
팔각정 구조적 안전성 검토

팔각정 철거와 보존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던 옛 해운대역사 부지의 공원조성계획안이 부산시 도시공원위원회에서 조건부 의결로 심의를 통과했다.
해운대구는 2006년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으로 폐쇄된 해운대역 광장(4,631㎡)을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도시계획시설상 문화공원으로 결정했다.
하지만 팔각정 역사 존치 여부를 두고 지역주민과 시민단체가 상반된 입장을 보이며 공원조성계획 수립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구는 찬반 논란을 마무리 짓고자 두 차례에 걸친 공개 토론회를 열었다.
팔각정을 현 위치에 보존하는 대신, 철도 운행에 따른 지역 단절로 고통받은 주민들을 위해 기둥만 살려 개방감 있게 리모델링하고, 양 옆 부속건물은 철거하기로 극적인 타협안을 이끌어 냈고 이후 도시공원위원회에 상정했다.
11월 19일 열린 부산시 도시공원위원회에서는 ▲역사 건축물의 상징성 확보 방안 ▲통경축 확보를 위한 도시철도 시설물(엘리베이터 등) 이전 가능 여부 ▲팔각정의 구조적 안전성을 검토해 사업시행 단계에 자문을 받는다는 조건으로 공원조성계획을 의결했다.
해운대구는 공원조성계획 결정 결과를 주관부서인 부산시 물류정책과에 보내 해운대역사 부지가 지역축제 공간이자 문화예술 공연·전시 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토지보상 등 조속한 사업추진을 건의할 계획이다.
해운대구청장은 "이번 결정이 나오기까지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옛 해운대역사 및 정거장부지 공원화추진 비상대책위원회와 시민단체, 지역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역사 부지 공원화를 발판으로 정거장 부지도 공원화해 이 일대가 온전히 주민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늘푸른과 749-4493〕

첨부파일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이용금지, 변경금지 옛 해운대역사 부지 공원화 결정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