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정다운 이웃

다시 돌아온 해운대 명물 해변라디오

정다운 이웃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21.12.01

다시 돌아온 해운대 명물 해변라디오

마술 버스킹 클래식연주
매주 금·토·일 오후 4~7시
관광안내소 앞 특설부스

해운대해수욕장 관광안내소 앞 백사장에 가면 커다란 라디오 모양의 스튜디오가 보인다. DJ가 신청곡을 틀어주고 공연도 선보이는 해운대 해변라디오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후 지난해 코로나로 중단했다가 11월 13일 다시 돌아온 해운대 명물이다. 올 연말까지 매주 금·토·일 오후 4~7시에 운영한다.
마침 교문청소년 오케스트라가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연주하고 있었다.
"코로나로 모일 수 없어 그동안 연습을 잘 하지 못했는데 그나마 오늘 공연으로 한해의 대미를 장식해 기쁘다"는 지휘자의 이야기에 절로 울컥했다.
이어진 브레이브걸스의 신나는 댄스곡이 흐르자 초등생으로 보이는 아이들이 "고마워요, DJ아저씨"라며 환호했다.
찢어진 신문조각이 다시 붙고, 비둘기가 나오더니 천 원이 2달러로 변하는 마술의 세계는 환상의 세계로 우리를 안내한다. 열정적인 줌바댄스가 관객들을 한여름으로 인도해 추위를 잊게 한다.
해운대 바다 위로 노을에 물든 구름이 흐르고, 꼬리연과 방패연이 하늘을 날았다. 잠시 눈을 감고 옛 감성을 소환하는 좋은 시간이었다.
사랑을 만드는 사람들(대표 정민)은 해변 라디오 기획을 맡아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오카리나 공연, 초청가수들의 버스킹, 개그맨 공연도 이어질 예정이다.
박오복 명예기자

첨부파일
다시 돌아온 해운대 명물 해변라디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시 돌아온 해운대 명물 해변라디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