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뉴스

일본은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하라

이달의 뉴스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21.05.03

일본은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하라

전국원전동맹 일본 강력 비판
정부에 대책 마련 촉구

해운대구 등 원전 인근지역 16개 지자체로 이루어진 전국원전동맹이 4월 15일 성명서를 발표하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인근국가의 동의 없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결사반대하며, 정부와 여·야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과거 러시아의 핵폐기물 해양투기를 반대했고 세계 정상들을 설득해 방사성폐기물 해양투기 전면금지를 골자로 하는 국제협약(런던협약)을 개정했던 일본이 원전 사고 오염수를 해양투기하겠다는 작태에 대해 전국원전동맹 소속 314만 국민들은 울분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미국이 일본의 결정을 지지하는 입장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 "우리 국민들을 크게 실망시키고 있다"면서 "인근국가들이 결사반대하는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에 대해 멀리 떨어진 국가가 가타부타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전국원전동맹은 "2년 후 해양투기가 현실화되면 어민은 물론 수산업이 치명적인 타격을 받고, 경제적인 피해도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며 "전국원전동맹은 오염수 해양투기를 막는데 사력을 다 할 것이며 정부와 여·야도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운대구청장은 "일본정부의 이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해운대를 비롯한 국내 어업인의 생존권을 박탈하고,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강력 비판하며, "범죄행위와 다를 바 없는 이번 결정이 조속히 철회될 수 있도록 구 차원에서도 전국 원전 인근지역 16개 지자체와의 동맹 활동을 통해 적극 대응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일본은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하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일본은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하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