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정다운 이웃

코로나 최전선 대구로 달려간 청년

정다운 이웃 게시물 상세 정보
작성자 소통협력과 작성일 2020.04.06

코로나 최전선 대구로 달려간 청년

올해 간호대학 졸업
신입 남자 간호사

전세계가 코로나19로 싸우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최전선은 대구다. 안전한 부산을 떠나 대구로 의료봉사에 나선 이가 있다. 우동에 거주하는 남자 간호사 김 모 군, 본인의 신상 알리기를 극구 사양해 서면 인터뷰로 대구 상황을 전했다.

ꠙ*의료자원봉사 신청 계기는?
올해 초 간호대학을 졸업했다. TV에서 대구 의료인이 부족해 자원봉사 의료인을 모집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부모님께 말씀드렸는데 반대하셨다. 감염 예방수칙만 잘 지키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안심시켜 드리고 겨우 허락을 받았다.
현재 대구의 한 보건소에 소속돼 보건소 공무원, 공중 보건의, 파견 간호사 등과 팀을 이뤄 검체 채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활동 중에 느낀 점은?
막상 대구에 도착했을 때 겁이 났다. 동대구역에서 내리는 사람은 나밖에 없었다. 거리에도 사람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하지만 그 두려움은 오래가지는 않았다. 전국 각지에서 달려온 의료진과 발 벗고 나서는 공무원들, 전국에서 답지한 지원물품을 보면서 시민들의 응원에 다시 용기가 생겼다. 다양한 봉사자들이 모였다. 신규 간호사, 30년 경력의 베테랑 간호사 선생님도 계셨다. 확진자가 나온 병원에 검체 채취를 갈 일이 있었는데 서로 앞다퉈 가겠다는 모습을 보면서 위험이 바로 눈앞에 있을 때도 저분들처럼 봉사할 수 있을지 스스로에게 묻기도 했다. 이곳에서 배운 뜨거운 열정으로 앞으로도 봉사할 일이 있다면 누구보다 먼저 나서야겠다고 생각했다.
/오지영 명예기자

첨부파일
코로나 최전선 대구로 달려간 청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 최전선 대구로 달려간 청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담당자 정보

  • 담당자 소통협력과  조미숙
  • 문의처 051-749-4075
방문자 통계